TOUR GUIDE

여행
용소막성당 이 성당은 풍수원 성당과 원주 성당에 이어 강원도 내에서 세 번째로 건립된 성당으로, 풍수원 성당의 전교회장으로 있던 최석완이 1898년(고종 35) 원주 본당 소속 공소(公所)로 모임을 시작했다가, 1904년(고종 41) 프와요(Poyaud, 表光東) 신부가 초대 본당신부로 부임하면서 독립된 성당이 되었다. 발족 당시 원주군 일부와 평창?영월?제천?단양 등 5개 군에 17개의 공소를 관할하고 있었다.
여행
간현관광지 원주천과 삼산천이 합류하는 간현 협곡에 자리한 간현유원지는 주변에 간현야영지, 두몽폭포와 소금산 등의 관광지가 밀집해 있어 간현관광지로 사람들에게 사랑 받고 있다. 백사장과 수심이 얕은 맑은 강물 때문에 여름이면 피서객들이 즐겨 찾는다. 피서철에는 기차를 이용하여 간현역에서 내려 도보로 5분정도 이동하면 도착할 수 있어 교통의 혼잡을 피할 수 있다. 넓은 백사장을 사이로 건너편에는 간현암이 웅장하게 자리를 잡고 있고 반대쪽에는 캠핑을 할 수 있는 야영장이 있다.
여행
치악산 강원도 원주시 소초면과 영월군 수주면의 경계에 있는 산. 높이 1,288m로, 차령산맥의 줄기로 영서(嶺西)지방의 명산이며 강원도 원주시의 진산이다. 주봉우리인 비로봉(飛蘆峰:1,288m)을 중심으로 북쪽으로 매화산(梅花山:1,084m)·삼봉(三峰:1,073m)과 남쪽으로 향로봉(香爐峰:1,043m)·남대봉(南臺峰:1,182m) 등 여러 봉우리와 연결되어 있다. 능선이 남북으로 뻗어 있으며, 동쪽은 경사가 완만하고 서쪽은 매우 급하다. 1973년에 강원도도립공원으로 지정되었으며, 1984년 국립공원으로 승격되었다. 큰골·영원골·입석골·범골·사다리골·상원골·신막골 등 아름다운 계곡과 입석대·세존대·신선대·구룡폭포·세렴폭포·영원폭포 등 볼거리가 많다.
여행
박경리문학공원 한국문단의 기념비적인 작품으로 칭송받고 있는 박경리선생의 대하소설「토지」를 주제로 선생의 문학세계를 탐방할 수 있는 박경리문학공원은 소설「토지」의 산실인 박경리선생 옛 집을 공원화한 곳이다. 약 3,200평의 부지에 꾸며져 있는 박경리문학공원은 박경리 선생께서 토지를 집필하셨던 옛집과 정원을 원형대로 보존하여 박경리 선생의 생활 자취를 엿볼 수 있으며, 주변은 소설 토지의 배경을 그대로 옮겨 놓은 3개의 테마공원 "홍이동산, 평사리마당, 용두레벌"으로 꾸며져 있다.
여행
강원 감영 강원감영은 조선시대 강원도 관찰사가 직무를 보던 관청이다. 조선왕조는 1395년 강릉도와 교추도를 합하여 강원도라 하고, 강원도의 수부를 원주로 정하여 강원감영을 설치하였다. 강원감영의 건물들은 1592년 임진왜란으로 소실되었으나. 1634년 원주목사 이배원이 재건하기 시작한 후, 여러 목사와 관찰사들이 계속 건설하였다. 강원감영은 선화당을 비롯하여 포정루, 보선고, 내아, 비장청, 호저고 등 40여 동에 달하는 웅장한 모습으로 1395년부터 1895년까지 500년 간 강원도 역사창조의 중심역할을 하였으나, 1895년 조선 8도 제도를 23부 제도로 개편함에 따라 그 기능을 상실하였다.
여행
간현 원주 레일파크 구 간현역에서 판대역을 오가는 코스로 코스 자체가 내리막 경사로라 여유롭게 먼진 자연경관을 관람할 수 있다. 푸른 산과 고요히 흐르는 강줄기가 한 눈에 들어와 자연 속 평온함이 느껴진다. 중간중간 6개의 터널은 이벤트 체험을 할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다.
여행
오크밸리 강원도라는 천혜의 자연 조건 속에서 유럽을 그대로 옮겨 놓은 듯한 이국적 아름다움을 자랑하는 오크밸리는 수려한 자연경관과 다이내믹한 골프코스, 스키장, 각종 레저시설을 즐길 수 있다. 특히 오크밸리 ‘스노우파크’는 천혜의 자연 속 41만 평의 부지 위에 슬로프 면적 276,100㎡, 총 길이 6,192m의 규모로 조성되며, 초보자 2개 코스, 중급자 5개 코스, 상급자 2개 코스로 조성되 었으며, 테마가 다른 다양한 경사면을 구성하고 있다. 오크밸리는 스키장 조성으로 콘도 1,105실 및 63홀의 골프 코스와 각종 부대시설 등을 두루 갖추었다.
여행
영원산성 삼국사기에 의하면 궁예가 치악산 석남사를 근거로 여러 고을을 공여하겠을 때 이용하였을 것으로 전해지며 신라 문무왕 때 축조되었다고 한다. 고려 충렬왕 17년에 원나라의 합단적이 침입하였을 때 항공진사 원충갑이 원주 백성들과 함께 이 산성에서 적들을 크게 물리친 곳이기도 하다. 임진왜란 때에는 집제갑 원주목사가 주민을 이끌고 들어가 끝까지 싸우다 전사한 곳으로 임란 당시 치열한 격전지 가운데 하나로 꼽힌다.
여행
구룡사 대한불교조계종 제4교구 본사인 월정사의 말사이다. 신라의 승려 의상이 668년(문무왕 8)에 세운 절로, 창건 당시의 절 이름은 구룡사(九龍寺)이다. 이름에 얽힌 9마리 용의 전설이 전해 내려오며, 창건 이후 계속하여 도선·자초 ·휴정 등이 거쳐 가면서 영서 수찰로서의 구실을 다하였다. 조선 중기 이후 절 입구에 있는 거북 모양의 바위 때문에 절이름도 ‘아홉구’자를 ‘거북구’자로 고쳐 쓰게 되었다고 한다. 절 입구에 있는 ‘황장금표’는 조선시대 이 일대에서의 무단벌목을 금한다는 방으로, 전국에서 유일한 역사적 자료이다. 현존 당우는 대웅전 ·보광루 ·삼성각 ·심검당 ·설선당 등이 있는데, 수차례 대웅전을 중수하였음에도 그 안에 있는 닫집은 옛 모습 그대로 보존되어, 강원도 유형문화재 제24호로 지정되었다.